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잔류왕’ 인천, 안방서 웃으며 생존 희망 살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잔류왕’ 인천, 안방서 웃으며 생존 희망 살렸다

    뉴스듣기

    부산에 역전승하며 1부리그 잔류 위한 살얼음판 경쟁 이어가

    K리그1 최하위 인천은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올 시즌도 1부리그 잔류 희망을 이어갔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잔류왕’은 강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에서 후반에만 두 골을 몰아치고 2대1로 역전승했다.

    이 승리로 6승6무14패(승점24)가 된 인천은 그대로 최하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10위 부산(5승10무11패), 11위 성남FC(6승7무13패.이상 승점25)과 1부리그 잔류 경쟁을 리그 최종전까지 끌고 갔다.

    인천은 1부리그 잔류를 확정한 FC서울과 원정 경기로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하지만 부산은 성남 원정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만큼 세 팀 모두 2부리그 강등을 피하기 위해서는 오는 31일에 열릴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가 필요해졌다.

    올 시즌 안방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가 절실했던 인천은 경기 시작부터 강하게 부산을 압박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오히려 부산이 가져갔다.

    전반 44분 역습에 나선 부산은 왼쪽 측면을 파고든 이규성이 페널티박스까지 공을 끌고 들어와 낮은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를 인천 골키퍼 이태희가 몸을 날려 막았지만 문전의 이동준이 텅 빈 골대를 향해 헤딩슛으로 마무리했다.

    1골을 뒤진 인천은 후반을 시작하며 김준범 대신 김대중을 넣었고, 후반 11분에도 김도혁을 대신해 송시우를 투입해 공세를 이어갔다. 모두 공격적인 교체카드의 활용이다.

    결국 후반 29분 김대중이 귀중한 동점골을 뽑았다. 페널티 박스 왼쪽 모서리에서 무고사가 크로스한 공을 김대중이 수비수와 몸 싸움을 이겨내고 헤딩슛으로 마무리했다. 동점골이 터진 인천은 곧바로 정동윤이 후반 31분 역전골까지 꽂아 승부를 뒤집었다.

    인천은 후반 34분 공격을 이끌던 아길라르를 불러들이고 수비형 미드필더 마하지를 투입하며 1골의 우위를 지키는 데 집중했고, 경기 막판 부산의 파상공세를 추가 실점 없이 막고 귀중한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