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피격 공무원 형 "동생 피격될 때까지 유엔사 뭐했나" 면담 요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피격 공무원 형 "동생 피격될 때까지 유엔사 뭐했나" 면담 요청

    뉴스듣기

    21일 수색작업 선박 탑승 앞서 기자회견
    동행 하태경 의원 "희생자 명예 회복과 진상규명 이뤄져야"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형 이래진씨(오른쪽)와 국민의힘 하태경 국회의원(왼쪽)이 21일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연평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주영민 기자)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이 해당 공무원 사망 시까지 우리 군과 유엔군사령부가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다며 규탄했다. 유가족은 해당 공무원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오는 22일에 맞춰 소연평도 해상에서 위령제를 열 예정이다.

    지난달 22일 북한에서 피격된 해수부 공무원 A(47)씨 형 이래진(55)씨는 21일 "(동생이) 최초에 북한에 체포되고 무참히 살해당하고 시신까지 불태워졌을 동안 유엔군사령부 역할은 하나도 없었다"며 우리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 유엔군사령부 사령관 등과의 공개면담을 요청했다.

    이씨는 이날 국민의힘 하태경 국회의원(부산 해운대구갑)과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연평도행 여객선에 탑승하기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씨와 하 의원은 A씨 시신 등을 착이 위해 수색작업을 하는 무궁화15호에 탑승해 1박 하면서 수색 상황을 점검하고 A씨 실종 당시 상황 등을 다시 확인할 계획이다. 또 A씨가 피격된 지 만 한 달이 되는 22일 선상위령제도 치를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씨는 "오늘(21일)이 실종 한 달, 내일은 사망 한 달이 돼서 작게나마 바다에서 (동생과) 막걸리 한잔이라도 하려고 한다"며 "(피격 사건의) 진상 규명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정리와 방향 설정을 하고 마음가짐을 다잡고 오겠다"고 말했다.

    이씨와 동행한 하 의원은 "진실이 밝혀져야 희생자 명예가 회복될 수 있다"며 "무궁화호에 탑승해서 그날의 진실에 조금 더 접근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또 "정부가 희생자 명예를 가혹하게 짓밟았다"며 "국회는 정부가 잘못한 일을 바로잡고 희생자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인 A씨는 지난달 21일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실종됐다가 북한 등산곶 해상에서 피격된 뒤 실종됐다. 해군과 해경, 해수부 등은 A씨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한 수색작업을 한 달째 이어가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