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감에 등장한 '김경수 닭갈비'…김종민 "특검 수사기록 왜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국감에 등장한 '김경수 닭갈비'…김종민 "특검 수사기록 왜곡"

    뉴스듣기

    법사위 국감에서 등장한 '김경수 닭갈비'
    드루킹 재판 주요 쟁점인 '김경수 닭갈비 식사 여부'
    민주당 김종민 "특검 수사기록 왜곡…조사해야" 주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김경수 경남도지사 항소심 선고의 주요 쟁점으로 꼽히는 '닭갈비 식사 여부'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19일 "특검 수사기록이 왜곡됐다"며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검 수사 보고서를 보면 (식당 관계자가) '식당에서 닭갈비 식사를 하고 25번 (테이블에서) 영수증이 나온 것 같다'고 진술했다는데 식당 관계자는 재판에선 '식사하고 간 영수증이라 대답한 적 없고 포장한 것이 맞다"고 말했다"며 "저건 누가 봐도 수사기록이 왜곡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관이 실수한 것인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이것에 대한 평가나 조사하는 과정이 없다는 것이 신기하다"며 조사를 촉구했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기소된 김 지사의 재판에서 닭갈비 식사 여부는 중요한 쟁점 중 하나로 꼽혀왔다.

    김 지사가 닭갈비 식사에 참여했는지, 안 했는지가 곧장 김 지사가 킹크랩 시연회에 참여할 물리적 시간이 있었느냐, 없었느냐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김 지사 측은 '경제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포장해온 닭갈비로 1시간 동안 저녁 식사를 해 킹크랩 시연회에 참여할 물리적 시간이 없었다'는 입장인 반면 특검 측은 '김 지사는 닭갈비 식사를 하지 않았고 경공모 회원만 식당에서 식사를 한 것'이라며 김 지사가 시연회에 참여했다고 주장해왔다.

    다만 최근 재판에 증인으로 나선 식당 관계자는 '포장해 간 것이 맞다'며 김 지사 측 주장에 힘을 실은 상황이다. 이에 김 의원이 특검 수사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수사과정의 문제점이 확인되거나, 개선되는 프로세스가 없다"며 "수사 과정에서 어떻게 큰 문제가 발생하는지 확인해서 책임지고, 실수라면 개선하고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