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업 측에 조사정보 넘긴 공정위 전·현직 간부 4명 입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기업 측에 조사정보 넘긴 공정위 전·현직 간부 4명 입건

    뉴스듣기

    전직 공정위 민간위원 브로커 통해 정보 흘린 혐의

    경찰이 공정거래위원회 간부 4명을 기업 측 브로커에게 조사 정보를 흘린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사조산업 측 브로커에게 조사 일정과 각종 조사 관련 정보를 제공한 혐의로 공정위 전·현직 관계자 4명을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공정위 간부들로부터 조사 정보를 빼낸 브로커는 과거 공정위서 민간자문위원을 지낸 인물로 조사됐다. 이 브로커는 공정위 관계자들에게 골프나 술 접대를 하면서 사조산업 관련 조사 정보를 얻어 기업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브로커를 먼저 입건해 구속 상태로 송치했다.

    공정위는 사조산업이 2012∼2018년 설·추석 명절 전후로 사조그룹 전체 임직원에게 자사가 제조한 명절선물 세트를 구입·판매하도록 강요한 사실을 밝혀내고 지난 1월 시정명령과 함께 14억7천9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