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릉 출신 심은경 주연 '동백정원' 강릉국제영화제 '포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강릉 출신 심은경 주연 '동백정원' 강릉국제영화제 '포문'

    뉴스듣기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 '동백정원' 선정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선정된 '동백정원'(사진=강릉국제영화제 제공)
    다음달 개최되는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강릉 출신 배우 심은경이 주연을 맡은 '동백정원'이 선정됐다.

    영화제의 포문을 여는 '동백정원'은 동백꽃이 만발한 시골집에 함께 사는 할머니와 손녀의 아름다운 동행을 그린 작품이다. 한국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과 일본,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강릉 출신 배우 심은경과 일본 대배우 후지 스미코가 공동 주연을 맡았다.

    이와 함께 '웰컴 미스터 맥도날드', '피와 뼈'의 스즈키 쿄카, '자객 섭은낭', '듄'의 장첸 등 아시아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참여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칸 국제광고제 은사자상, 도쿄 아트디렉터스클럽 대상 등을 수상하며 사진과 광고에서 거장의 반열에 오른 우에다 요시히코 감독이 처음 메가폰을 잡았다. 우에다 요시히코 감독은 10년에 걸친 기획과 1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이뤄진 촬영 과정을 통해 시골 정원에 흐드러지게 피고 지는 계절의 흐름을 한 폭의 그림처럼 영화 속에 담아냈다.

    강릉국제영화제 조명진 프로그래머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성으로 모두의 삶에 위로를 건네는 '동백정원'은 전례 없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묵묵히 견뎌 나가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따뜻한 위안과 힐링의 시간을 선사할 것"이라고 개막작 선정 이유를 밝혔다.

    제2회 강릉국제영화제는 다음달 5일부터 3일 동안 강릉시 일원에서 열린다. 개막작인 '동백정원'을 비롯한 모든 상영작은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오프라인으로만 상영한다. 추가 상영작 발표와 예매 안내는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