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위원장 등장' 美 대선 투표 독려 영상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김정은 위원장 등장' 美 대선 투표 독려 영상 확산

    뉴스듣기

    김 위원장 "선거 실패하면 민주주의 사라진다"
    딥페이크(Deepfake) 기술로 제작된 美 대선 독려 광고
    "푸틴이 나오는 것보다 낫다", "심장마비 걸리는 줄 알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RepresentUs 캡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민주주의는 취약한 것이다. 선거가 실패하면 민주주의는 사라진다"고 말하는 장면이 담긴 유튜브 영상이 미국 내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다.

    해당 영상은 딥페이크(Deepfake) 기술로 제작된 미국 대통령선거 독려 광고로 지난달 29일 미국 비영리단체 리프리젠트어스(RepresentUs)가 유튜브에 올렸다.

    딥페이크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특정인의 얼굴 표정과 목소리 등을 그대로 구현하는 기술로 마치 김 위원장이 직접 미 대선 투표를 독려하는 것처럼 영상을 꾸몄다.

    김 위원장의 얼굴뿐 아니라 목소리까지 실제와 유사하다. 해당 영상은 13일 오후 현재 조회 수가 36만 4000회를 넘어섰다.

    이 영상에서 김 위원장은 "난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다, 다 당신들이 하는 거야. 국민은 분열됐고, 당신의 선거구는 조작됐다. 투표소가 폐쇄돼 수백만이 투표를 못 한다"고 말하기도 한다.

    영상 마지막에는 "민주주의 존폐는 당신에게 달려 있다. 이 영상은 진짜가 아니지만, 협박은 진짜다"라는 자막도 나온다.

    유튜브 채널에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딥페이크로 조작한 영상도 있다.

    리프리젠트어스 공동창립자 조슈아 그레이엄 린은 현지 매체 인사이더에 "두 지도자를 등장시킴으로써 미국인들에게 우리 민주주의가 얼마나 취약한지 직면하게 하는 취지"라고 말했다.

    영상 댓글에는 "진짜인 줄 알았다", "푸틴이 나오는 것보다 낫다", "심장마비 걸리는 줄 알았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