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동서 정세균 총리 만난 김경수 "같은 사고 반복되지 않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하동서 정세균 총리 만난 김경수 "같은 사고 반복되지 않게"

    뉴스듣기

    하동 화개장터 수해복구 현장 방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하동 화개장터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았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하동군 화개면 수해복구 현장을 찾아 점검했다.

    정 총리는 26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화개장터 상인들을 만나 위로하고 피해 현장을 둘러본 뒤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들었다.

    경남은 지난 7월 말부터 8월 초로 이어진 집중호우로 하동군을 포함해 5개 군, 2개 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15개 시군에서 공공·사유시설 4346곳에서 804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도는 재해 복구비로 2626억 원을 확정했으며, 생계 지원이 필요한 주민에게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하동 화개장터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았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김 지사는 "화개장터는 영호남 화합의 상징 같은 곳인데 정부에서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준 덕분에 복구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존재 이유인 만큼 도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