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철거민들의 요구사항은 뭐였나?

뉴스듣기


사회 일반

    철거민들의 요구사항은 뭐였나?

    뉴스듣기
    경찰 진압과정에서 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4구역 재개발 지역은 5만3441㎡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 6개동이 들어설 예정이었다.

    지난해 5월 용산구청이 이 지역에 대한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내면서 상가건물에 세든 350개 점포와 주택 430세대는 보상을 받기로 합의했다.

    {IMG:2}2006년 1월 21일 이전에 거주하던 사람들은 99㎡ 기준 100만원의 이사비와 4인 가족 기준 1400만원의 집세를 받기로 하고 상가건물 세입자들은 2007년 6월 7일 이전에 영업하던 상인들에 한해 3개월 치 수입을 보상 받기로 했다.

    하지만 합의를 하지 않은 84개 점포 세입자와 주택 26세대 거주자들은 지난 해 7월 이주와 함께 철거가 시작되면서 철거민대책위원회를 출범해 건물철거를 허가한 용산구청과 시행사 등을 상대로 시위를 벌여왔다.

    전국철거민연합회 임태순 수원대표는 "생계를 위한 터전이 한 순간에 없어진 데 비해 보상액이 적절하지 않았고 세입 시기가 늦다는 이유로 아예 보상 대상에서 제외된 사람들도 있었다"고 말했다.[BestNocut_R]

    결국 19일 오전 6시쯤 철거 예정인 5층 짜리 상가 옥상을 점거한 이들 대책위 30여 명은 구청 등이 최소한의 보상도 없이 철거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주대책을 마련해 줄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곳에서 지금까지 장사하면서 먹고살았는데 강제 철거를 하면 생계를 이어갈 수 없다. 생계 대책을 우선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건물 점거를 푸는 조건으로 용산구청과 시행사, 용산경찰서가 함께하는 협상 테이블을 마련할 것과 적정보상비에 대한 요구를 수용할 것을 주장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