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한항공, LA월셔호텔에 자금 투입…한진인터에 1.1조원 빌려주기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대한항공, LA월셔호텔에 자금 투입…한진인터에 1.1조원 빌려주기로

    뉴스듣기

    9월 16일 이사회 열어 한진인터내셔널에 자금대여안 심의·의결… 만기도래 차입금 9억달러 상환 및 운영자금 5천만 달러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대한항공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윌셔 그랜드 센터를 운영 중인 자회사 한진인터내셔널에 9억5천만달러(한화 약 1조1천215억원)를 빌려주기로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호텔·오피스 수요 감소 등으로 한진인터내셔널의 리파이낸싱(자금재조달)이 지연되는 것을 감안한 조치다.

    대한항공은 지난 16일 오후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자금 대여안을 심의·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9억5천만달러 중 9억달러는 이달 중 만기가 도래하는 한진인터내셔널의 차입금 상환에 활용되며, 5천만달러는 호텔산업 경색에 따른 운영자금 충당에 활용된다.

    대한항공은 한진인터내셔널에 제공하는 대여금은 1년 이내에 대부분 회수된다고 밝혔다.

    먼저 3억달러는 이달 말 대한항공이 수출입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이를 다시 한진인터내셔널에 빌려주게 되며, 이는 대한항공이 대출금을 전달하는 구조여서 사실상 대한항공의 유동성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이 대한항공의 설명이다.

    대한항공은 또 미국 현지 투자자와 브릿지론(단기차입 등에 의해 필요자금을 일시적으로 조달하는 대출)을 협의 중이다. 대한항공이 보유한 한진인터내셔널 지분의 일부 매각도 논의 중이다. 이를 토대로 다음달 중 브릿지론을 확보해 3억달러를 상환받을 예정이다.

    나머지 3억달러는 내년에 호텔·부동산 시장의 위축이 해소되고 금융시장이 안정화되는 시점에 한진인터내셔널이 담보대출을 받아 이를 돌려받는다는 계획이다.

    한진인터내셔널은 198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된 회사로,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윌셔 그랜드 센터를 재건축해 운영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