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원식 "秋아들 민원 전화 목소리는 여성…기록엔 남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신원식 "秋아들 민원 전화 목소리는 여성…기록엔 남편"

    뉴스듣기

    신 의원, 국방장관 인사청문회서 제보 내용 공개
    "당시 국방부로 민원 전화 건 사람은 여성 목소리"
    "신상기록엔 추 장관 남편"…신속한 검찰 수사 촉구
    추장관 아들 변호인 "악의적 주장…비겁한 정치공세"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16일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휴가 연장 관련 국방부 민원실 전화에 대해 "제보에 따르면 당시 국방부로 전화를 한 사람은 여성 목소리였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질의 도중 "나중에 확인해 보니 (민원인 이름이) 추 장관 남편 분으로 기재돼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7년 6월 15일 국방부 민원실에 추 장관 아들 병가 연장을 문의 전화를 한 기록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날 검찰은 국방부를 압수수색을 해 군 내부 서버 기록을 확보한 상태다.

    신 의원은 "어제 검찰이 압수수색을 해서 녹취파일을 갖고 갔는데 그와 관련한 중요 제보를 받았다"며 "당시 서모씨 휴가 연장 관련해 전화가 왔고 (담당자가) 신상을 기록해야 해서 남겼는데 그 이름이 추 장관 남편이었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휴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관계자들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종합민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그러면서 "그때 당시 받는 사람은 그 분이 남자 이름인지 여자 이름인지 잘 몰랐을 것"이라며 "제보가 들어왔으니 사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국방부는 있는 사실 그대로 검찰에 제출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 또는 다른 여성이 국방부 민원실로 전화를 했지만 신상 기록을 남길 땐 추 장관 남편 이름을 댔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신의원의 주장이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다가 머리를 만지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국방부 인사복지실에서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추 장관 아들 서씨의 소속 부대 지원반장이 작성한 면담기록에는 '서씨의 부모가 휴가 연장에 관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고 나와있다.

    이와관련해 추 장관은 지난 14일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민원실에 전화를 했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자신은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남편이 전화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남편에게 물어볼 형편이 못된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일단 여성 목소리의 민원인과 추 장관 남편 이름이 기록에 남았단 건 뭔가 안 맞는 상황"이라며 "검찰이 통화 녹취 파일을 갖고 있으니 그걸 공개하면 해결될 일"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 아들 변호인 입장문 "악의적 주장"

    신 의원의 이같은 주장에 추미애 장관 변호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마치 추미애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 주장"이며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변호인은 "신 의원은 지난번에도 자신의 3사단 참모장 출신인 전 한국군지원단장을 내세워 서 모씨의 자대배치 청탁이 있었던 것처럼 국민과 언론을 속이려다 거짓임이 드러난 바 있다"며 "자숙을 해도 모자랄 분이 또다시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또다른 의혹을 부풀리는 것은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