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호영 "윤미향, 사퇴해야…검찰 수사도 반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주호영 "윤미향, 사퇴해야…검찰 수사도 반쪽"

    뉴스듣기

    "정의연 활동으로 비례대표 된 민주당 윤미향"
    "추천 명분 전혀 없어…사퇴하는 것이 맞아"
    앞서 윤 의원은 횡령, 배임, 준사기 등 혐의로 기소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후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향해 "의원직에서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15일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의연 활동 때문에 민주당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그 활동가가 이런 불법이 있었으니 추천 명분이 전혀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서는 "안성쉼터 매매에서 무슨 거래가 있었는지 등 중요한 대목이 전부 기소에서 제외됐다"며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였다. 일반인 같으면 구속영장이 청구됐을 것"이라고 주 원내대표는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지 검토하고 있다.

    앞서 전날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관련 보조금법 위반,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준사기, 업무상 배임 등 총 8개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