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허성무 "긴급지원 대상 제외 '유흥주점·무도장' 차별 안 돼"

뉴스듣기


경남

    허성무 "긴급지원 대상 제외 '유흥주점·무도장' 차별 안 돼"

    뉴스듣기

    허성무 창원시장 "유흥주점과 무도장도 지원금 받게 방안 찾을 것"

    허성무 창원시장이 14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창원시 제공)

     

    허성무 창원시장이 유흥주점과 무도장이 정부의 긴급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 "긴급지원금과 관련해 차별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허 시장은 14일 오전 열린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연매출 4억원 이하, 전년 대비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에게 100만원을 지원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른 집합금지 대상인 고위험시설 업종은 100만원을 추가해 총 200만원을 지급하는 정부의 소상공인 긴급피해지원에 대해 고위험 시설 12개 업종 중 유흥주점과 무도장(콜라텍)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코로나19 재확산을 막는 데 동참한 분들인데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점은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2주간 폐쇄됐던 고위험 다중이용 시설 12개 업종은 차별 없이 반드시 모두 지원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흥주점과 무도장(콜라텍)이 정부의 긴급 지원 대상에서 끝내 제외된다면 창원시는 경남도와 힘을 모아 이들 업종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창원시 관내에는 전체 3186개 고위험시설 가운데 유흥주점 1843곳, 무도장이 15곳이 포함됐다.

    허 시장은 최근 인터넷 카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확진자 동선이 제대로 공개되지 않는다는 시민들의 의견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허 시장은 "동선 공개 목적은 동선이 겹치는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해 추가적인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함"이라며 "확진자 발생 시 확진자의 진술을 기초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해 접촉자 파악과 방역 소독을 신속하게 진행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득이 접촉자 파악이 안되는 경우에 한해서만 접촉자들이 보건소 등 선별 진료소를 방문하게 하기 위해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한다"면서 "이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동선 공개 지침에서 규정하는 내용으로서 전국 모든 지자체가 똑같이 이 지침을 따르고 있으며, 확진자와 관련한 동선 공개가 많지 않다면 그만큼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진자와 접촉자를 파악하고 관리 중이라는 방증"이라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