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힘든 이웃에 써주세요" 코로나19에 잇단 온정의 손길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국일반

    "힘든 이웃에 써주세요" 코로나19에 잇단 온정의 손길

    뉴스듣기

    "함께 극복합시다" '익명 기부' 줄이어

    (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2시께 경기 안산시 상록구 이동 행정복지센터에 모자를 눌러쓴 한 중년 여성이 찾아와 직원에게 봉투 하나를 내밀었다.

    봉투 안에는 10만원권 수표 100장, 총 1천만원이 들어있었다.

    수표 뭉치를 보고 깜짝 놀라 "이것이 무슨 돈이냐"고 묻는 직원에게 이 여성은 "힘든 이웃을 위해 써 달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 동장님과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의 도움으로 자녀들의 학비를 비롯해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기부는 익명으로 해 달라"는 말만 남기고 행정복지센터를 떠났다.

    안산시는 기부금 1천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접수한 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이 여성과 같은 익명 기부자가 예년과 비교해 많이 늘었다"며 "아무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웃이 많다 보니 함께 힘을 내 극복해 나가자는 취지에서 그런 것 아닌가 추정한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안산시청에 직접 접수된 기부금은 53건 2억7천만원이다. 이 중 15건 740만원이 익명으로 기부된 금액이다.

    기부 물품도 102건 4억3천여만원어치가 접수됐는데 15건 420여만원어치가 역시 익명이었다.

    기부금이나 기부 물품 규모는 이번과 같이 1천만원도 있지만, 대부분은 5만원, 10만원, 방역 마스크 50개 등 소규모였다.

    지난 3월 말 한 남성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좋은 곳에 써달라"며 시청 직원에게 현금 50만원과 마스크 10개를 전달한 뒤 돌아가기도 했다.

    안양시에도 이달 초 마스크 350개가 들어있는 택배 상자가 배달됐다.

    상자 안에는 "많지 않은 양이지만 어려운 분들을 위해 써 달라"는 내용의 짧은 편지가 들어있었다.

    안양시 관계자는 "익명 기부자가 많지는 않지만 최근 이 같은 익명의 물품 기부 사례가 5∼6건 있었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온기를 전해준 익명의 기부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기부자가 건넨 따뜻한 마음을 어려운 상황에 놓인 이웃에게 잘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