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대북전단 금지법 반대' 태영호 맹비난 "천벌 맞을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통일/북한

    北, '대북전단 금지법 반대' 태영호 맹비난 "천벌 맞을 것"

    뉴스듣기

    태영호 의원 "김여정 하명법" 주장에 北 "역겹다"
    전문가 "태 의원 비난, 北 대북전단 살포금지 문제 주시 중 시사"
    "남북관계 안정적 유지 위해 신속한 법제정 필요"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북한이 27일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제정에 반대 입장을 표명한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에 대해 "변절자의 추악한 몰골은 보기만 해도 구역질이 날 정도로 역겹다"며, "천벌 맞을 것, 비참한 종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북한의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인간쓰레기 서식장에서 풍기는 악취' 제목의 기사에서 태 의원을 향해 "추악한 인간쓰레기 태가 놈이 남조선 국회에서 풍겨대는 악취가 만사람을 경악케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태 의원이 이달 초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제정 추진과 관련해 "김여정이 만들라고 하니 서울에서 이렇게 고속으로 법을 만드느냐"며, 이른바 '김여정 하명법'이라고 주장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이 매체는 태 의원을 "변태적이며 나태한 생활을 일삼고 미성년강간과 국가자금횡령, 국가비밀을 팔아먹는 엄중한 범죄를 저지르고 남조선으로 도주한 배신자, 범죄자, 더러운 인간쓰레기"라며 "남조선 정치판이 얼마나 썩어 문드러졌으면 정치의 '정'자도 모르는 X 같은 놈이 국회의원이랍시고 날치고 있겠는가"라고 비난했다.

    다만 태영호 의원에 대한 비난에서 대외선전매체를 동원해 성만 언급하고 이름을 거론하지 않은 것 등은 한국에 망명해 국회의원까지 된 사실을 가급적 일반 대중들에게까지 알리지 않기 위해서로 분석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태 의원에 대한 비난은 북한이 최근 대남비난 자제 속에 대북전단 살포 금지 문제에 대해서는 매우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며, "과거에도 여러 차례 대북전단 살포가 남북관계의 악화를 가져오는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던 점을 고려할 때 대북전단 살포 금지는 북한이 요구해서가 아니라 남북관계의 안정적 유지를 위해 신속하게 법제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