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담댐 방류로 금강 하류 충남 금산군 일부 주민 대피령(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용담댐 방류로 금강 하류 충남 금산군 일부 주민 대피령(종합)

    뉴스듣기

    "용담댐 유입량 계속 늘면 대피기간 길어질 수도 있어"
    대청댐·보령댐도 방류…대전 대덕구·보령시 "저지대 주의"

    (사진=연합뉴스)
    전북 진안군 용담댐이 홍수 조절을 위해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시작하면서 금강 하류에 있는 충남 금산군 일부 마을 주민들이 대피했다.

    금산군은 8일 재난문자를 통해 강과 인접한 제원면과 부리면 등 침수우려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고 알렸다. 또 해당 지역의 일부 도로와 다리도 통제된 상태다.

    충남도 역시 제원면과 부리면 일대 도강을 통제 중이라며 지역 주민들에게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용담댐의 방류량은 초당 1500t에서 3200t으로 증가했다. 금강 하천 수위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명피해 주의 및 기타 안전조치가 필요하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금산군 관계자는 "용담댐 방류량이 줄어들어야 되는데 유입량이 계속 늘면 대피기간이 더 길어질 수도 있다"며 "주민 대피도 계속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강 수위가 높아지며 현재까지 금강변에 있던 차량과 인삼밭 등이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청댐 방류량도 초당 2500t까지 늘면서 하류 저지대 일부가 물에 잠긴 상태다. 대전 대덕구는 오후 9시부터 대청댐 방류량 증가로 신대동 농경지 등 저지대 침수 우려가 있다며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보령댐도 8일 오후 9시부터 초당 80t 규모로 방류에 들어간다. 보령시는 하천변 저지대에서는 각별히 주의해달라는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