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하 발언 논란' 달서구청장 구의원 맞고소 비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비하 발언 논란' 달서구청장 구의원 맞고소 비화

    뉴스듣기

    구의원 비하 발언 논란이 달서구청장과 구의원간 법정 소송으로 비화됐다.

    명예훼손으로 달서구의원을 고소한 이태훈 달서구청장에 대해 이신자 구의원이 맞고소로 응수한 것.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29일 대구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구청장을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의원 비하 발언을 문제 제기한 이 구의원이 회유와 압박에 이어 고소까지 당했다"며 "진실 규명을 위해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맞고소뿐"이라고 말했다.

    구의원 비하 발언 논란은 지난 1월 이 구청장이 행정복지센터 연두 순방에서 주민과 대화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이 구의원은 당시 구청장이 "씨부려 가지고"라고 발언했다며 달서구의회 발언과 구정 질문을 통해 구청장에 사과를 요구했다.

    반면 이 구청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시비 걸어 가지고"라고 발언했다고 반박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의회 차원의 문제 제기를 수습해야 할 구청장이 오히려 해당 의원을 거짓말쟁이로 몰며 먼저 고소까지 해 이 사건을 법정 소송으로 비화시켰다"며 "7개월간 검증도 해결도 하지 않으면서 해당 의원을 여러 갈래로 회유하고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논란의 말 한마디의 파장 이후 달서구청의 대응에서 구청장의 불통 리더십과 행정 운영의 독단, 폐단 등이 보인다"며 "이는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가 이 사건을 주목하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맞고소는 결과적으로 이번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유일한 길"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통한 엄벌을 촉구했다.

    이어 "거짓말을 한 사람은 달서구민을 농락한 것에 대해 도덕적, 정치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