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지역 자율형공립고 18곳, 내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서울지역 자율형공립고 18곳, 내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한다

    뉴스듣기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서울지역 자율형 공립고등학교(자공고)가 내년 3월부터 일반고등학교로 전환된다.

    서울시교육청은 28일 서울지역 자공고 18곳을 2021학년도부터 일반고로 일괄 전환한다고 밝혔다.

    자공고는 특성화·다양화된 교육과정과 프로그램으로 일반계 공립고의 교육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도입됐으며, 서울의 경우 2010년 이후 현재 18곳이 운영 중이다.

    그러나 지난 2013년 이후 일반고의 자율성 확대정책 추진으로 자공고와 일반고 간 차별성이 미미해졌고, 고교학점제 등 정부의 고교 체계 단순화 정책 등으로 이번 결정을 내리게됐다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서울지역 18곳 가운데 10개 학교는 5년 단위인 자공고 지정 기간이 내년 2월에 끝나 일반고로 자동 전환되고 8개 학교는 학내 의견수렴과 학교운영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조기 전환하기로 했다.

    일반고로 전환되더라도 현재 재학생은 졸업할 때까지 자공고 학생 신분이 유지된다.

    교육청 관계자는 "지정 기간이 끝나는 순서대로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보다 18개 학교가 같이 가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있어 각 학교가 구성원 의견수렴과 운영위 심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앞으로 2년간 학교당 3억원 규모로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자공고의 일반고 전환 결정은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에 맞춰 고교체제 단순화를 통한 미래형 교육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일반고 교육역량을 강화해 고교 교육을 혁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