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미애, 野 '아들 군휴가 의혹' 제기에 "소설 쓰시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추미애, 野 '아들 군휴가 의혹' 제기에 "소설 쓰시네"

    뉴스듣기

    추미애 '소설 발언'에 여야 고성 오가 한 때 정회하기도
    '한동훈 수사중단' 권고한 수사심의위 결정에 "경청하되 수사 결대로"
    檢 내부 갈등 두고 "검찰총장이 장애물을 놓은 형국" 비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야당의원의 질의에 "소설을 쓰시네"라고 발언하며 회의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은 동부지검장 출신인 고기영 법무부 차관에게 "올해 법무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하자 이를 지켜보던 추 장관은 "소설을 쓰시네"라며 노골적인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같은 발언에 순식간에 회의장이 여야 의원들의 고성으로 채워지며 아수라장이 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윤 의원을 향해 "그렇게 질문하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며 "국회의원이라고 맘대로 질문할 수 있냐. 이는 장관에 대한, 차관에 대한 모욕도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윤 의원은 "김 의원은 장관 비서실장이냐"고 비꼬듯 질책했다.

    결국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더 이상 질의답변이 진행되기 어렵다"며 회의를 잠시 중단하기도 했다.

    약 40여분 뒤 재개된 회의에서도 다른 현안 질의는 제대로 이어지지 않은 채 아들 의혹에 대한 추 장관의 '소설 발언'이 계속 논란이 됐다. 윤 의원을 비롯한 장제원, 김도읍 등 통합당 의원들은 "국회에 대한 모독"이라며 추 장관의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발언 기회를 얻은 추 장관은 오히려 통합당 의원들을 겨냥해 "(아들) 이야기를 정치적으로 하지 말아주기를 바라며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이에 대한 책임도 져주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아들 의혹에 대해서는 "특권을 누린 적도 없고 특혜 병가를 받은 적도 없다"며 "다리 치료가 덜 끝나 의사 소견과 적법 절차에 따라 군생활을 다 마쳤다"며 의혹을 해명했다.

    추 장관은 이날 '검언유착' 의혹 관련 검찰수사심의위원회의 권고에 대해 "수사팀이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되 법리와 증거에 따라 수사의 결대로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수사심의위는 지난 24일 해당 의혹 관련 이동재 전 채널 A 기자에 대해서는 수사계속 및 기소할 것을 권고했지만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서는 수사를 중단하고 재판에 넘기지 말라고 권고한 바 있다. 사실상 검언유착이 아닌 이 전 기자의 단독범행이라는 취지의 판단을 내린 셈이다.

    추 장관은 또한, 해당 의혹을 둘러싸고 벌어진 검찰 내부 갈등에 대한 책임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있다는 취지로 비판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두고) 중앙지검과 대검찰청의 갈등 양상이 벌어진 것이 아니냐"는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중앙지검 수사팀이 의욕을 가지고 열심히 하는 수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장애물을 놓는 형국인 것"이라고 답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