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월북' 탈북민은 3년 전 넘어온 20대…한강하구 이용한 듯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월북' 탈북민은 3년 전 넘어온 20대…한강하구 이용한 듯

    뉴스듣기

    합동참모본부 "일부 인원 특정, 관계기관과 확인 중"
    김포 사는 탈북민 1명 특정…성범죄 혐의로 경찰 조사
    김포, 강화도, 교동도 등 사전답사…한강 하구 통해 넘어간 듯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것과 관련해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북한 매체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다시 월북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군 당국이 이를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갔다.

    합동참모본부는 26일 "북한의 공개 보도와 관련해 일부 인원을 특정해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하여 확인 중이다"며 "군은 감시장비와 녹화영상 등 대비태세 전반에 대해 합참 전비검열실에서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현재 문제의 인물로 보이는 탈북민이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점 등을 토대로 그가 실제로 월북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지만, 지상의 군사분계선(MDL) 점검 결과 등을 토대로 육로를 이용해 월북했을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탈북민은 지난 2017년 탈북해 한국에서 생활하던 A(24)씨로 알려졌다. 관계 당국은 A씨가 김포와 강화도, 교동도 등지에서 사전답사를 했던 정황을 포착하고 동선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에서 중학교까지 나온 A씨는 한강 하구를 통해 탈북한 뒤 김포에 거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지난달 중순쯤 김포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탈북민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강간)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이날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지난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가 열린 사실을 보도하며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탈북민)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