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여진, 슬럼프 빠진 극작가 변신…연극 '마우스피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공연/전시

    김여진, 슬럼프 빠진 극작가 변신…연극 '마우스피스'

    뉴스듣기

    계층간 문화격차, 예술의 사회적 책임 논해

    (사진=연극열전 제공)
    국내 초연하는 2인극 '마우스피스'가 개막했다. 대학로 연극브랜드 '연극열전8'이 '렁스'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선보이는 작품이다. 스코틀랜드 작가 키이란 헐리의 최신작으로, 2018년 영국 트래버스 극장에서 초연했다.

    극중 '리비'(김여진·김신록)는 한때 잘 나가다가 슬럼프에 빠진 중년의 극작가, '데클란'은 부모와 사회의 무관심 속에 예술적인 재능을 썩히는 남성이다. 작품은 두 인물 사이에 실제 일어난 일과 이를 소재로 쓰인 작품이 관객에게 동시에 전달되는 '메타 씨어터' 형식이다.

    관객은 리비의 작품과 그가 작품 소재로 차용한 데클란의 삶과 선택을 동시에 볼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을 통해 누군가의 삶을 소재로 한 예술작품을 창작할 때의 윤리적인 문제와 예술의 진정성에 대해 질문한다. 나아가 계층 간 문화격차를 짚고 예술의 사회적 책임을 논한다. 마우스피스는 '입을 대는 부분'과 '대변자'라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사진=연극열전 제공)
    '리비' 역은 드라마·영화·연극을 종횡무진하는 김여진과 올해 '녹천에는 똥이 많다'로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극배우상 후보에 올랐던 김신록이 번갈아 맡는다. '데클란' 역은 장률과 이휘종이 연기한다. '썬샤인의 전사들' '로풍찬 유랑극장' 등 소외된 이들의 삶에 애정이 많은 부새롬이 연출한다.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9월 6일까지.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