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대표 2차 소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대표 2차 소환

    뉴스듣기

    지난달 30일 이어 두 번째 피의자 조사
    대북전단 살포 경위와 단체 활동자금 확보 방식 등 추가 확인 전망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를 2차로 소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15일 박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이 박 대표를 소환한 건 지난 지난달 30일에 이어 두 번째다.

    경찰은 대북전단 살포 경위와 단체 활동자금 확보 방식 등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1차 소환 때 박 대표와 함께 소환했던 큰샘 박정오 대표는 이날 같이 부르지 않았다. 박정오 대표는 박상학 대표의 동생이다.

    앞서 남북관계가 악화하면서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에 엄정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지난달 10일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에 대해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지난달 두 단체의 사무실과 박 대표의 휴대전화와 차량 등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한편 통일부가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의 법인 설립허가 취소 방침을 밝힌 가운데, 박 대표 측은 이날 통일부에 '대북전단 살포는 단체의 법인 설립 목적 사업에 해당하고, 헌법상 표현의 자유 영역에 해당하는 것으로 공익을 해하는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반대 의견서를 보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