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복구비용 마련…부자들 더 과세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제일반

    "코로나 복구비용 마련…부자들 더 과세해야"

    뉴스듣기

    "우리 같은 사람들에게 '즉각적이고 실질적이며 영구적인' 높은 세금을 요구한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전 세계 대부호들(슈퍼 리치)이 코로나19에서 경제를 회복하기 위한 재원을 부자 과세를 통해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른바 '슈퍼-리치'(super-rich) 83명은 13일(현지시간) 공동서한을 통해 "정부는 우리 같은 사람들에게 당장, 상당히, 영구적으로 세금을 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공동 서한에는 월트 디즈니 공동 창업자인 로이 올리버 디즈니의 손녀 애비게일 디즈니와, 벤 앤드 제리 아이스크림 공동 창업자인 제리 그린필드, 뉴질랜드에서 두 번째로 부유한 웨어하우스 그룹 창업자인 스티븐 틴달, 영국 영화감독이자 각본가인 리처드 커티스 등이 서명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우리와 같은 백만장자들은 세계를 치유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갖게 됐다"면서 "우리는 아픈 사람을 치유하지도, 이들을 병원으로 옮기지도, 식료품 가게 선반을 채우거나 배달하지도 못하지만 돈이, 그것도 아주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세계가 이번 위기에서 회복하면서 돈은 지금 가장 필요하며 앞으로 수년간 계속 필요할 것"이라며 "정부 지도자들은 필요한 돈을 거둬 공정하게 써야 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글로벌 불평등을 해결해야 한다"면서 "부자에 대한 증세와 국제적 조세 투명성이 실행 가능한 장기 해법에 필수적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서한은 주말에 예정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앞두고 공개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