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인 코로나 재유행 우려…"비상사태 선포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제일반

    일본인 코로나 재유행 우려…"비상사태 선포해야"

    뉴스듣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려해 마스크를 착용한 일본인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대부분의 일본인들은 코로나19가 다시 확대되는 것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따라 일본인 절반가까이가 코로나19의 재확산을 막기위해 비상사태를 다시 선언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NHK가 지난 10일부터 사흘동안 1268명을 대상으로 전화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0%가 코로나19가 다시 확대되는 것에 대해 두려움을 '매우 느끼고 있다'거나 '어느 정도 느끼고 있다'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쿄에서 지난 1일 가장 많은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전국에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응답자의 48%가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국가가 다시 비상사태를 선언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 정부가 지난 10일부터 프로 야구 등을 재개하는 등 봉쇄조치를 완화한 시기에 대해 응답자의 59%가 '너무 이르다'고 답한 반면에 '적절한 시기이다'라는 응답자는 23%이고 '너무 늦어다'라는 응답자는 8%에 그쳤다.

    이와함께 아베 정권이 이지스 어쇼어(육상배치 요격미사일)를 포기하면서 '적 기지 공격 능력을 갖겠다'고 한 것에 대해 '가지면 안된다'라는 응답자는 42%였고 '가져야 한다'라는 응답자는 40%로 엇비슷했다.

    이밖에 증의 해산.총선거 실시 시기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8%가'내년 상반기' 와 '내년 10월 임기 만료 또는 임기만료에 가까운 시기'라고 응답해 대부분의 일본인들이 조기 총선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