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자흐스탄 원인불명 폐렴에…"입국자 모니터링 강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카자흐스탄 원인불명 폐렴에…"입국자 모니터링 강화"

    뉴스듣기

    카자흐 폐렴환자 2만8천명 입원…사망도 1772명
    방대본 "카자흐 입국자 중 특이 사례 없어"
    "입국자 모니터링·검사 강화로 대응"
    "국내도 입원환자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 가동 중"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카자흐스탄에서 코로나19보다 치사율이 높은 원인불명의 폐렴이 확산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국내에서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 입국자를 대상으로 감시와 검사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10일 "저희도 여러 경로를 통해서 정보를 모니터링하고 있는데, 아직은 공식발표 자료가 없는 상황"이라며 "아직 원인에 대해 카자흐스탄 보건당국이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다만, 정 본부장은 "해당 지역의 차관 인터뷰 발언 등을 보면, 코로나19 PCR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온 약 2만 8천여 명의 폐렴환자가 병원에 입원치료 중이고, 이것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상당 수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카자흐스탄 언론에 따르면 아틀라우주, 아크치빈주, 심켄트시 등의 폐렴 발생률이 크게 높아졌으며 이 세 지역에서 5백여 명이 감염됐고 30여 명이 위중한 상태다. 또 상반기에만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으로 1772명이 사망했고 6월에만도 628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본부장은 "아무래도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들이기 때문에 원인체가 무엇인지에 대한 부분을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만 중증이 있는 환자들이 입국하기는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저희도 입국자에서 이러한 부분들이 발생하는지는 계속 모니터링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현재 카자흐스탄 입국자 중 코로나19에 양성반응을 보이는 확진자는 다수 발견되고 있지만, 폐렴까지 나타난 환자는 없는 상태다.

    정 본부장은 "우리나라도 대학병원급 이상 종합병원 42개의 병원을 중심으로 해서 매주 중증급성 호흡기 감염증 입원환자에 대한 감시체계가 가동되고 있다"며 "아직 특이한 사례들은 발견되고 있지는 않으나 리노바이러스 등 중증 급성 호흡기 감염환자가 보고되고 있어 감시체계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