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 원 투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 원 투입

    뉴스듣기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한국형 방역패키지 개발"
    "혈장치료제 8월에 임상 2상…연말 개발 목표"
    "족제비모델 항체후보물질 8월에 1상 지원"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제3차 추가경정예산에서 배정된 1936억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는 9일 제4차 회의를 열어 치료제·백신 개발과 인프라 구축 등 예산 집행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에 940억 원(치료제 450억 원, 백신 490억 원)이 투입된다. 항체 및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개발하는 기업에 대해 임상시험 단계별(1~3상) 예산을 지원하는 것이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혈장치료제를 개발하는 녹십자는 임상 1상 면제 협의가 됐고, 8월 이전에 임상 2상에 들어가 연말까지 치료제를 만드는 쪽으로 계획하고 있다"거나 "족제비 동물모델에서 항체후보물질의 효과가 좋게 나온 셀트리온은 영국과 글로벌 임상을 준비 중으로 늦어도 8월 전에 1상이 들어가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치료제·백신 후보물질 발굴과 효능·독성평가 등 임상 전단계 지원과 바이오·의료기술 개발 등에 175억 원이 들어간다.

    한국형 방역 패키지 개발에도 222억 원이 쓰일 예정이다. 학계·연구계·산업계에 흩어져 있는 기술 역량을 모아 감염병 대응 솔루션을 개발하고 글로벌 산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방역장비와 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에도 135억 원이 투입되는데, 펜데믹 진정 이후에도 세계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방역기술 개발이나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 등을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백신·치료제 관련 인프라 구축에도 391억원이 배정됐다.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에 고사양 유세포분석기 등 필요한 장비를 강화하고, 확진자 유전자 분석기술 고도화, 데이터 생산·활용체계 구축,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 등이 목표다.

    또 복지부는 기업의 치료제·백신 생산시설과 장비 구축을 지원하고, 백신의 글로벌산업화 기반을 마련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과 국제표준화 지원에서 73억 원이 사용된다.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와 국가표준 기술력 향상에 30억 원, 감염병 의료기술의 근거를 생성하는 연구개발에 8억원, 바이오 분야 특허 연계 R&D 전략 지원에 35억 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조기에 수행기관을 지정하고 공모기간을 단축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과 관련된 추경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