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가족 숨진 현장 뒤늦게 나타난 막내아들…가평 화재 미스터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국일반

    일가족 숨진 현장 뒤늦게 나타난 막내아들…가평 화재 미스터리

    뉴스듣기

    화재 원인 파악조차 힘들어…막내아들은 정상 대화 불가능 수준

    (사진=연합뉴스)
    일가족 세 명이 숨진 경기 가평 주택 화재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난항을 겪고 있다.

    유일한 생존자이자 사건 당일 미심쩍은 행동을 한 막내아들은 신빙성 있는 진술이 힘든 상태다. 실마리가 될 만한 증거는 대부분 불에 타 화재 원인 파악도 어려우며 인근에 폐쇄회로(CC)TV도 없다.

    5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오전 1시 13분께 가평군 가평읍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인근 주민이 '펑'하는 소리와 함께 집안에서 불길이 일었다며 신고했다.

    집안에서는 A(82)씨와 부인 B(65)씨, 아들 C(5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화장실에서, A씨와 C씨는 각각 방안에서 숨져있었다.

    불은 신고 접수 후 약 40분 만에 꺼졌다. 하지만 집안에 함께 사는 막내아들 D(46)씨가 보이지 않아 소방 당국은 약 3시간 동안 포크레인 등을 동원해 인명 수색을 했다.

    그러던 중 D씨는 오전 5시 40분께 집 근처에 나타났다. 흉기를 들고 횡설수설하는 남성을 경찰이 임의동행했는데 확인해 보니 D씨였다.

    손에 든 흉기에는 혈흔 등이 없었지만 D씨의 방화 혐의점이 있는 상황. 하지만 D씨는 환청 등 조현병 증상이 심해 진술 조사가 불가능했다. 경찰은 결국 D씨를 병원에 입원 조치했다.

    이후 경찰은 소방 등 기관과 합동 현장 감식을 하고,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구두 소견 내용으로 봤을 때 화재 원인을 파악할 만한 단서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재 당시 D씨의 행적도 파악이 안 된다. 집 근처는 물론 반경 수백m 내 폐쇄회로(CC)TV가 없다. 현재까지 목격자도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D씨의 치료 경과를 보며 상태가 호전되면 진술 조사를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나온 단서가 없어 진술 조사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오랫동안 정신 질환을 앓아온 사람의 진술을 어디까지 믿을 수 있을지도 고민"이라며 "사건 경위 파악에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