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년 만의 우승 기회' 김민선, 용평리조트오픈 2R 선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골프

    '3년 만의 우승 기회' 김민선, 용평리조트오픈 2R 선두

    뉴스듣기

    김민선. (사진=KLPGA 제공)
    김민선(25)이 3년 만에 우승 기회를 잡았다.

    김민선은 4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오픈 2라운드에서 6타를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 단독 선두로 나섰다.

    9언더파 공동 2위 유해란(19), 이슬기(19)와 1타 차 단독 선두다.

    김민선은 데뷔 첫해인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1승씩 올렸다. KLPGA 투어 통산 4승. 하지만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이후 3년 넘게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김민선은 2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쓸어 담으며 우승에 한발 다가섰다. 특히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잡으며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민선은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하는 게 언제였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오래됐다"면서 "지금 내 상태가 완전히 자신감 있는 상태는 아니라 한 홀 한 홀 잘 풀어나가는 것을 목표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루키 유해란과 이슬기가 9언더파 공동 2위로 추격했고, 또 다른 루키 현세린(19)도 8언더파 단독 4위에 자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