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화 '장군의 아들' 각본 쓴 윤삼육 감독 별세

뉴스듣기


영화

    영화 '장군의 아들' 각본 쓴 윤삼육 감독 별세

    뉴스듣기

     

    영화 '장군의 아들' '뽕' 등의 시나리오를 쓰고 '살어리랏다' 등을 연출한 윤삼육(본명 윤태영) 작가 겸 영화감독이 2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8년 전 뇌경색으로 쓰러진 후 투병 생활을 이어온 윤 감독은 2일 오전 요양원에서 눈을 감았다.

    대학 시절부터 시나리오를 쓴 윤 감독은 1963년 '그늘진 삼남매'(감독 김영철)로 시나리오 작가로 데뷔한다. 이후 '소문난 잔치'(감독 고영남, 1970) '장마'(감독 유현목, 1979) '피막'(감독 이두용, 1980) '뽕'(감독 이두용, 1985) '내시'(감독 이두용, 1986) '아다다'(감독 임권택, 1987) '장군의 아들'(감독 임권택, 1990) 등의 시나리오를 집필했다.

    200여 편의 시나리오를 쓴 그는 '참새와 허수아비'(1983)로 감독으로도 데뷔한다. 이후 '이태원 밤하늘엔 미국 달이 뜨는가'(1991) '살어리랏다'(1993) '표절'(1999)을 연출했는데, '살어리랏다'로 대종상영화제와 춘사영화예술제 등에서 다수의 상을 받았다. 2016년에는 대종상영화제에서 영화발전 공로상을 받았다.

    그의 아버지는 '유관순'(1959) '한말풍운과 민충정공'(1959) 등을 연출한 거장 윤봉춘 감독이며, 여동생은 연극배우 윤소정이다. 윤 감독의 두 딸인 윤선희, 윤소영씨 역시 각각 시나리오 작가와 드라마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4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월 4일 오전 6시 50분이다. 장지는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