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 3점뿐인 고려 '나전합', 日에서 환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재/정책

    세계 3점뿐인 고려 '나전합', 日에서 환수

    뉴스듣기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 (사진=문화재청 제공)
    국내에 두 점, 온전한 형태로는 전 세계에 세 점밖에 없는 고려시대 나전합이 고국으로 돌아왔다.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일본에서 지난해 12월 환수한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합'을 2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번에 환수한 국화 넝쿨 무늬 나전합은 모자합(母子盒·작은 합이 여러 개 들어간 큰 합)의 자합(子盒)이다. 길이 10cm에 무게 50g으로 작고 가볍지만 영롱한 빛을 내는 전복 껍질 장식은 물론, 온화한 색감의 바다거북 등껍질 장식, 금속선 장식까지 모든 나전 기법이 총집약된 고려 나전칠기 특유의 격조 높은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반영된 수작으로 평가받는다.

    고려 나전국화넝쿨무늬함 (사진=연합뉴스)
    고려 나전은 청자, 불화와 함께 고려의 미의식을 대표하는 최고의 공예품이다. 하지만 전란과 보존의 어려움 때문에 온전한 형태의 나전이 국내에서는 단 두 점밖에 없었다. 세계적으로는 20여 점이 남아 있지만 대부분 미국과 일본의 주요 박물관에 소장돼 있으며 온전한 형태는 세 점밖에 없다.

    문화재청 위임을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일본 개인 소장자와 협상을 벌여 지난해 12월 환수에 성공했다.

    환수된 나전합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져 올해 12월 22일부터 내년 3월 7일까지 개최되는 특별전 '고대의 빛깔, 옻칠'을 통해 다시 공개될 예정이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