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이 쏘카"…회원 600만 돌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이 쏘카"…회원 600만 돌파

    뉴스듣기

    "쏘카 1만 2천대…1대 당 승용차 8.5대 감축 효과"

    (인포그래픽=쏘카 제공)
    차량 공유 업체 쏘카가 업계 최초로 회원 600만명을 돌파했다.

    쏘카는 지난 6월 말 기준 서비스 시작 9년 만에 회원 600만명을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은 쏘카 회원인 셈이다.

    회원들은 쏘카 차량과 함께 총 12억km를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구를 약 3만 바퀴를 돌 수 있고, 지구와 태양을 4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쏘카 차량의 누적 이동 시간은 총 1억 2천만 시간이다.

    쏘카는 지난 2011년 제주도에서 100대의 차량으로 첫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600만명의 회원이 전국 4천여개의 쏘카존에서 1만 2천여대의 쏘카 차량을 이용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패스'를 선보인 데 이어 법인 전용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 기간제 대여 서비스 '쏘카 플랜' 등의 신규 서비스를 도입했다. 특히 쏘카패스는 정식 출시 1년 만에 누적 구독자가 19만명을 넘어서는 등 쏘카의 대표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쏘카는 1만2천대의 차량으로 약 9만대의 차량 감축 효과도 만들어냈다고 자평했다.

    (인포그래픽=쏘카 제공)
    서울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공유 차량 1대당 승용차 8.5대의 차량 대체와 보유 억제 효과가 있다. 이는 잠실주경기장 13개 면적에 해당하는 31만평의 주차 면적 축소와 이산화탄소 24만 7천 5백톤을 감소 효과가 있다고 부연했다. 이는 소나무 3,75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다.

    쏘카 박재욱 대표는 "쏘카는 효율적인 차량 이용방식으로 공유를 선택한 600만의 이용자와 함께 이동의 가치를 바꿔 나가고 있다"며 "카셰어링을 넘어 기술과 데이터로 일상의 다양한 이동 편의를 확장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