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노총, 코로나19 노사정 대화 잠정 합의안 수용키로 결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한국노총, 코로나19 노사정 대화 잠정 합의안 수용키로 결정

    뉴스듣기

    경사노위에서 합의 이행 점검…후속 논의 위한 기구 설치도 요구하기로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한국노총은 중앙집행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원 포인트' 노사정 대표자회의 잠정합의안에 대해 논의한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화'(이하 코로나19 노사정 대화)의 대표자회의 잠정 합의안을 한국노총이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한국노총은 30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잠정 합의안을 보고하고, 원안대로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합의안에는 한국노총의 요구대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합의 내용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총리실은 부처간 역할 조정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후속논의가 필요한 경우 경사노위를 중심으로 각 부처별 위원회나 이미 설치된 회의체를 활용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더 나아가 한국노총은 경사노위에 '이행점검위원회'를 설치하고, 특별위원회도 신설해 특별고용지원업종 추가확대, 고용유지지원제도 개선, 고용안정 등을 논의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특히 항공, 해운, 자동차부품업 등 위기업종이나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특수고용노동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별도의 위원회도 구성해 고용대책 및 종합적인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하도록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미흡하고 아쉽지만 오늘의 합의는 끝이 아니라 출발점으로 받아들인다"며 "이제 원포인트 사회적 대화를 종료하고 사회적 연대와 실천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전날인 29일부터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잡정 합의안 수용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