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 시간당 최대 40mm 강한 비…강릉 산사태 '경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강원 시간당 최대 40mm 강한 비…강릉 산사태 '경보'

    뉴스듣기

    내일까지 영동지역에 30~80mm 비 예보

    30일 오전 8시 30분쯤 강릉시 교동 7공원 공사현장에서 토사가 쏟아져 도로 일대가 흙탕물로 번졌다. (사진=유선희 기자)
    강원 영동 중북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20~40mm의 폭우가 쏟아져 도로 곳곳이 물에 잠기고 토사가 유출되는 등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오는 1일까지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30일 오전 8시 30분쯤 강릉시 교동 7공원 공사현장에서 토사가 쏟아져 도로 일대가 흙탕물로 번져 현재까지도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토사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덮개로 사전작업을 진행했지만, 중간 일대에서 토사가 흘러내려오면서 인도까지 덮쳤다.

    앞서 오전 6시 40분쯤 강릉 옥계면 현내리 한 빌라 인근 산에서 토사가 유출돼 교통이 통제되기도 했다. 지난해 산불에 이어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옥계면 주민들은 혹여 또 피해가 생기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강릉시 교동 7공원 공사현장에서 토사가 쏟아져 인도까지 덮쳤다. (사진=유선희 기자)
    상가와 주택, 도로 침수피해도 잇따랐다. 강릉시에 따르면 오전 7시 5분쯤 노암동의 한 주택과 초당동의 한 편의점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밖에도 호우로 저지대 도로가 침수됐고, 초당동의 일부 논밭도 물에 잠겼다.

    비 피해를 우려해 일부 학교는 이날 하루 임시 휴교에 들어갔다. 경포대초등학교와 사천중학교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사전에 공지하고 휴교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미시령 200mm, 강릉 172.8mm, 강릉 옥계 166.5mm, 양양 152mm, 강릉 강문 137mm, 속초 청호 115mm, 설악산 110.5mm 등을 기록하고 있다.

    강원 산지 전역과 삼척, 동해, 강릉, 양양, 고성, 속초, 태백에는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동시에 내려져 있다. 강릉시는 산사태 경보를 발령했다. 동해중부 앞바다는 풍랑경보가 발효 중이다.

    강릉시 초당동의 한 논밭이 물에 잠겼다. (사진=유선희 기자)
    기상청은 오는 1일 오전 9시까지 영서내륙에 10~40㎜, 영동지역에 30~80mm의 비가 더 올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영동지역에는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최대 120㎜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와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며 "돌풍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도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