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언론 "MLB 개막전, 워싱턴-양키스 격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美 언론 "MLB 개막전, 워싱턴-양키스 격돌"

    뉴스듣기

    워싱턴 우완 맥스 슈어져.(사진=연합뉴스)
    올해 메이저리그(MLB) 개막전에서 지난해 월드시리즈(WS) 우승팀 워싱턴과 명문 뉴욕 양키스가 맞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언론 뉴욕 포스트는 28일(한국 시간) 워싱턴과 양키스가 오는 7월 24일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개막전을 펼친다고 전했다. 워싱턴의 홈 구장에서 열리는 시즌 개막전이다.

    선발 투수 대진도 보도됐다. 뉴욕 포스트는 워싱턴 맥스 슈어저, 양키스 게릿 콜이 등판할 것으로 전망했다.

    둘은 지난해 WS 1차전에서 한 차례 맞붙은 바 있다. 다만 콜은 양키스가 아닌 휴스턴 소속이었다. 당시 슈어저는 5이닝 2실점, 콜은 7이닝 5실점을 기록했다.

    뉴욕 양키스 우완 개릿 콜.(사진=연합뉴스)
    워싱턴은 휴스턴을 꺾고 WS 정상에 올랐다. 시즌 뒤 콜은 양키스와 역대 투수 최고액인 9년 3억24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앞서 MLB 사무국은 지난 24일 올해 정규리그 개막이 오는 7월 24일 혹은 25일로 예정됐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19로 일정이 축소돼 팀당 60경기만 치른다.

    이동도 최소화해 양대 리그 같은 지구에 속한 팀들만 대결한다. 뉴욕 포스트의 개막전 카드도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한 팀들이 만난다.

    하지만 개막전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뉴욕 포스트는 현재 MLB에 급속하게 퍼져가는 코로나19 상황을 MLB 사무국이 아직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