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역강화·5억불 자동차 거래 취소…인도 中 보이콧 본격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검역강화·5억불 자동차 거래 취소…인도 中 보이콧 본격화

    뉴스듣기

    정부 소유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국산화율 50% 요구
    RCEP(역내포괄경제동반자협정) 참여도 안개속으로

    (사진='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이트 캡처)
    중국과 인도의 국경충돌로 인도에서 중국산 제품 보이콧 움직임이 본격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인도는 이번 충돌을 구실로 올해 안에 완료하기로 한 RCEP(역내포괄경제동반자협정)에도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5일 두 나라 군대의 충돌 이후 인도 최대의 항구 첸나이(Chennai·옛 이름 마드라스)에서는 중국에서 오는 자동차, 부품, 비료 및 석유제품에 대한 검역이 강화돼 물류 지체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인도 정부 차원에서 취해진 조치는 아니지만 어쨌든 수입업자들이 검역을 받지 않고는 물건을 운반할 수 없다.

    의약품들도 엄격한 조사가 이뤄진 뒤에야 방출되기 때문에 첸나이항은 물론 다른 항과 공항에 의약품 원료들이 쌓여 있다.

    지난 25일 인도 정부의 온라인 조달 플랫폼인 e-Marketplace은 판매자들에게 제품의 원산지를 의무적으로 표시하게 하고 구매자들에게는 국산화율이 50% 미만인 제품은 사지 못하게 했다. 중국 제조업체들을 겨냥한 조치다.

    또 태양광 모듈과 전지에 대한 관세를 40% 인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 역시 중국 제품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뭄바이가 주도인 인도 서부의 마하라 슈트라주는 이번 주 초 중국 만리장성 자동차 회사와 5억 달러 규모의 거래 중단을 발표하면서 연방 정부의 설명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이트 캡처)
    하지만 중국 제품에 대한 보이콧이 인도 산업 발전을 저해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인도는 이번 국경 충돌을 중국이 주도하는 RCEP에 참여하지 않는 명분으로 삼을 수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26일 보도했다.

    아세안(ASEAN)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인도·호주·뉴질랜드 총 16개국이 논의해온 RCEP 협정문은 지난해 11월 타결되었고 올해 최종 서명하기로 했지만 인도는 여기에서 빠진 상태다.

    인도는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을 인도에 대한 안보위협으로 받아들이면서 RCEP 협정문 타결에서 이름을 뺐지만 아시아·태평양 국가 대부분이 참여한 이 협정에서 완전히 발을 빼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인도 마니팔대학 지정학과 마드하브 나라파트 교수는 "국경 상황은 인도와 중국의 모든 활동에 영향을 미친다"면서 "국경 출동이 있었던 15일 이후부터 RCEP 서명 문제는 너무 큰 질문이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