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왕년 에이스'' 김진웅, 연봉 1억원 삭감

뉴스듣기


야구

    삼성 ''왕년 에이스'' 김진웅, 연봉 1억원 삭감

    뉴스듣기
    김진웅

     

    삼성 우완투수 김진웅(29)이 무려 1억원이 삭감된 연봉에 계약했다.

    삼성은 6일 김진웅과 지난 시즌 1억 3,500만원에서 74.1% 깎인 3,500만원에 올시즌 연봉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김진웅은 지난 시즌 1군 등판 기록이 전무했다.

    김진웅은 지난 2000년 15승을 거두는 등 1999년부터 3시즌 연속 10승 이상을 거두며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부상 등으로 2002년 1승에 머물면서 하락세를 보였다.

    2003, 04년 연속 9승을 거두며 부활 기미를 보였지만 2005년 1승에 그친 뒤 공익근무에 들어갔다. 당초 지난 시즌 복귀할 수 있었지만 정상적인 몸 상태가 만들어지지 않아 줄곧 재활에 힘썼다.

    삼성은 또 역시 부상으로 지난 시즌 제 역할을 하지 못한 내야수 조동찬의 연봉도 삭감했다. 정규리그 절반 정도인 68경기 출전, 타율 2할2푼5리 2홈런 14타점을 올린 조동찬은 1억 1,000만원에서 2,000만원 내린 9,000만원에 재계약했다.[BestNocut_R]

    우완 투수 조진호와 외야수 강봉규는 각각 5,000만원과 6,400만원으로 연봉이 동결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