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19 사태로 목회자 기본소득 논의 시작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코로나 19 사태로 목회자 기본소득 논의 시작해야"

    뉴스듣기

    "목회자 기본소득 논의 활발해져야".."코로나 19 이후 비관적이지 않아"

    감리교 목회자 모임인 새물결이 주최한 신학포럼에서 코로나 19 사태를 계기로 목회자 기본소득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앵커]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도 활발해지고 있는데요, 아쉽게도 교계에서 기본소득 논의는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 19 사태를 계기로 교회 안에서도 기본소득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코로나 19 이후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교회 안에서도 기본소득 논의가 활발해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목회자 모임인 새물결이 주최한 신학포럼에 참석한 이헌 목사(생명나무교회)는 코로나 19 사태를 계기로 목회자들의 최저생계비, 즉 기본소득 논의가 활발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 19 사태로 재난지원금 등을 통해 조금이나마 기본소득을 경험해봤기 때문에 더 현실적이고 깊이 있는 논의가 가능하다는 이유에섭니다.

    이헌 목사 / 생명나무교회
    "이제는 이 문제를 교단 안에서든지 이제 기본소득의 맛을 우리가 조금 봤으니까 재난 소득이라고 하는 것에 대해서 이런 문제가 우리 교단 안에서도 활성화되어야 되고 공식적으로 논의가 되어야 한다고 하는 겁니다."

    하지만 기본소득 논의는 교계 안에서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합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기독교장로회 정도가 기본소득과 관련한 논의를 시작한 정도여서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헌 목사는 이어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많은 목회자들이 온라인 예배가 현장예배를 대체할 것이라는 걱정을 많이 하지만 괜한 걱정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교인들은 온라인 예배를 현장예배의 대안 정도로 생각한다는 겁니다.


    이헌 목사 / 생명나무교회
    "한국교회 교인들은 공동체성에 대해서 끊임없는 자기갈망들을 가지고 있고 또 그것(현장예배)에 대해서 소홀히 하지 않는다. 오히려 목회자들이 더 안달이 난 측면이 있어요."

    이 목사는 코로나 19 이후가 절대 비관적이지 않다며, 교회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발제자로 나선 감리교신학대학교 박일준 객원교수는 코로나 19가 교회에 던져준 신학적 특이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동안 사회에 위기가 찾아오면 사람들은 마지막 피난처로 종교를 찾았지만 코로나 19 사태는 오히려 교회가 위기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하다는 겁니다. 박 교수는 개인의 영혼 구원이라는 도식이 총체적인 위기에 빠졌다며, 개신교적 종교성이 우리 시대 위기의 대안이 아니라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취재 정선택 김다솔 영상 편집 이남이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