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흑인 사망' 시위사태 속 이틀째 종교시설 찾은 트럼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흑인 사망' 시위사태 속 이틀째 종교시설 찾은 트럼프

    뉴스듣기

    종교계는 반발…트윗선 시위 강경대응 강조하며 뉴욕주지사 비난

    세인트 존 폴 2세 성지에서 교황 동상 앞에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사진=연합뉴스)
    '흑인 사망사건'에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틀 연속 종교시설을 방문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종교계에서는 당장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사태 속에 당파적 목적으로 종교시설을 이용하는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낮 백악관 인근의 천주교 시설인 세인트 존 폴(성 요한 바오로) 2세 국립 성지를 방문했다. 이곳은 미국 등 세계 각지를 방문해 평화를 강조,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받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헌정된 시설로, 2014년 국립 성지로 지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엔 시위 사태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힌 기자회견을 한 뒤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인근 세인트존스 교회를 찾았다. 시위때 화재 피해를 입기도 한 이 교회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평화로운 시위대에 최루탄을 쏘고 교회에선 성경을 들고 사진만 찍은 뒤 돌아와 자신의 메시지 전달을 위해 교회를 '배경'으로 이용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는 이날 국립성지 방문에서 별도 연설을 하지 않았고 화환이 걸린 교황 동상 앞에서 사진 촬영용 포즈를 취한 뒤 묵념하고 돌아갔다.

    종교 시설 방문은 기독교 지지층의 결집을 기대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평화의 메시지를 강조하려는 측면도 있어 보이지만, 배경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인종 차별과 인권 논란 속에 시위가 격화하고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이뤄진 이벤트성 행보엔 비판도 제기된다.

    캘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기자들과 만나 전날 트럼프의 교회 방문이 사진찍기용 아니었느냐는 비판에 대해 "누군가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그 의도를 추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방문 대상이 된 종교계는 연이틀 비판을 내놓았다.

    워싱턴DC 대교구의 윌턴 그레고리 대주교는 이날 트럼프의 성지 방문으로 당황했다면서 "가톨릭 시설이 우리의 종교적 원칙에 어긋나는 방식으로 엄청나게 오용되고 조작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고인이 된 교황은 인권의 "헌신적 옹호자"라고도 말했다.

    성공회 워싱턴교구의 매리앤 버디 주교도 전날 "대통령이 예수의 가르침 및 우리 교회가 대변하는 모든 것에 반대되는 메시지를 위해 유대교와 기독교의 가장 성스러운 텍스트인 성경과 내 교구의 한 교회를 허락 없이 배경으로 썼다"고 비판했다.

    AP통신은 "비판자들은 대통령이 당파적 목적을 위해 종교적 상징을 잘못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와 관련, 강경 진압 방침을 강조했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짓눌려 사망한 사건으로 촉발된 반(反) 인종차별 시위는 미 전체로 번졌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자신을 '법과 질서의 대통령'으로 규정하고 군대를 포함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진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트윗에서 "(워싱턴)DC는 어젯밤 아무 문제가 없었다. 많은 체포. 모두 훌륭한 일을 했다"며 "압도적인 병력. 지배. 마찬가지로 미니애폴리스도 훌륭했다"고 말했다.

    워싱턴DC에선 회견 당시에도 시위가 열렸고 당국은 경찰과 방위군 등을 총동원해 저지에 나섰다. 오후 7시 통행금지령에도 불구하고 격렬한 시위가 밤까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를 겨냥, 주 방위군을 동원해 시위에 강력히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트윗에서 "뉴욕시는 어젯밤 11시 통행금지령을 내렸다"면서 폭력 시위대가 그곳을 갈기갈기 찢어놓은 것은 당연하다며 "오후 7시여야 한다"고 말했다.

    하층민과 패배자들이 뉴욕시를 파괴하고 있다면서 주방위군 소집을 촉구하며 "요양원에서 했던 것과 같은 끔찍하고 치명적인 실수를 하지 말라"는 트윗도 올렸다.

    다른 트윗에서도 "뉴욕은 약탈자들, 폭력배들, 급진좌파들, 하층민과 인간쓰레기에게 빼앗겼다"며 주지사가 주방위군 투입에 대한 자신의 제안을 거부했다고 비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