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LA·베이징·로테르담, '코로나19 대응' 머리 맞댄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LA·베이징·로테르담, '코로나19 대응' 머리 맞댄다

    뉴스듣기

    3일 'CAC글로벌 서밋 2020' 방역분야 회의 개최
    무관중 화상회의…코로나19 현황 및 대응 소개

    (사진=연합뉴슨)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 대응사례를 세계 주요도시들과 공유하는 무관중 화상회의를 개최한다.

    2일 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3일 'CAC(Cities Against Covid-19) 글로벌 서밋 2020' 행사 3일차인 3일 방역분야 세션 회의를 연다.

    이번 회의에는 LA(미국), 로테르담(네덜란드), 베이징(중국) 등 세계 주요도시의 방역책임자들이 참석해 각 도시별 코로나19 발생현황 및 대응사례 등을 소개한다.

    해외도시 발제자는 자카리 루빈(LA 공공보건국), 에우트 파노이(로테르담 공공보건국), 쑤에준 안(베이징 보건위원회)다. 서울시에서는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이 참석한다.

    서울시는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의 4가지 핵심전략을 소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신속과 투명 △협력과 연대 △혁신과 창의 △시민참여 등을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감염병 대응의 세계 표준도시로서의 서울에 대한 비전도 제시한다.

    토론자로는 패널로 칼스 보넷 캐나다 토론토 보건학과 교수, 탁상우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교수, 정혜주 고려대 보건과학대학 교수 등이 참석한다. 이들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의 중요성, 향후 세계 도시들이 나아가야 할 방역 방향 등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한국어‧영어(동시통역)로 생중계되며 위성방송 '아리랑TV'를 통해서도 송출된다.

    나백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서울시는 전 세계 초연결시대에 급한 불은 같이 꺼야 한다는 신념으로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