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서 확진자 머문 부동산·PC방 방문 주민 2명 감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인천서 확진자 머문 부동산·PC방 방문 주민 2명 감염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인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머물렀던 주민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계양구 주민 A(52·남)씨와 부평구 주민 B(26·남)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과 26일 계양구 한 부동산에 방문해 지역 195번 확진자와 197번 확진자 등 2명과 함께 머물면서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28일 콧물, 인후통, 기침 등 증상을 보여 계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3일 지역 159번 확진자 C(19·남)씨와 184번 확진자 D(28·남)씨가 머물렀던 부평구 한 PC방을 다녀온 뒤 계양구보건소의 안내를 받아 전날 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C씨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쿠팡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다.

    D씨는 쿠팡 고양 물류센터 근무자로 해당 PC방에서 C씨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씨와 B씨의 가족 6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들 확진자의 거주지와 주변 지역에서 방역 작업을 했다"며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지역 코로나19 전체 확진자는 205명으로 늘어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