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도권 방역강화 후 첫 주말…식당·쇼핑몰 방문 자제 부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수도권 방역강화 후 첫 주말…식당·쇼핑몰 방문 자제 부탁"

    뉴스듣기

    박능후 "단 한 사람의 방심이 안전 위협…방역수칙 준수" 당부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수도권 방역 강화 조치 시행 이후 첫 주말인 30일 국민에게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는 우리 사회의 약한 고리를 공격하고 있다"면서 "국민 개개인 모두가 자신의 공간에서 생활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는지를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차장은 "종교시설에 방문할 때는 마스크 착용, (사람 간) 거리 두기 등의 수칙을 준수하고 소모임도 삼가 달라"고 요청했다. 또 "식당, 카페, 쇼핑몰 등 밀집도가 높은 시설의 방문도 잠시 미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단 한 사람의 방심이 요양원과 의료기관 등에서 보호가 필요한 사람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학생들의 등교를 막을 수도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수도권 내 학원·PC방·노래연습장 등에도 영업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정부의 이 같은 대응은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급속하게 번지고 있는 코로나19를 최대한 억제함으로써 이제 막 등교 수업을 시작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공공부문의 혈액 수급 상황을 점검했고 외국인 입국 현황도 논의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