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아베, 코로나19 긴급사태 48일만에 전면 해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제일반

    日아베, 코로나19 긴급사태 48일만에 전면 해제

    뉴스듣기

    日정부,예정보다 일찍 해제...감염 재확산 여부 주목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5일 오전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본 총리관저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선포한 긴급사태를 48일만에 도쿄를 포함한 전면 해제하기로 했다.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5일 기자회견을 갖고 도쿄도와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지바현 등 수도권 1도3현과 홋카이도에서 유지되고 있던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도도부현중 42개 지역의 긴급사태를 해제했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 후 예정된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긴급사태 해제를 공식 결정한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 재생 담당상은 "현시점까지의 감염상황과 의료제공체제, 감시 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긴급사태 선언을 실시할 필요가 없어졌다고 인정돼 긴급사태 해제 선언을 하기로 했다"고 이날 참의원 운영위원회에 보고했다.

    일본 정부는 3주 간격으로 감염 상황을 평가해 외출자제와 행사 제한 등을 단계적으로 해제할 방침이다.

    도쿄도는 긴급사태 해제에 따라 영화관 등 상업시설과 학원 등에 대한 휴업 요청을 이르면 이달중에 해제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하는 등 지방자치단체들이 경계 수위를 낮추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선언한 이후 9일이 지난 지난달 16일 긴급사태 선언을 47개 도도부현으로 확대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긴급사태를 5월말까지로 연장했다가 이른바 출구전략이 보이지 않는다는 불만이 고조되자 지난 14일 전국 39개 현의 긴급사태를 예정보다 일찍 해제한데 이어 지난 21일에는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의 긴급사태를 해제했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가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예정보다 일찍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함에 따라 향후 일본의 감염 확산 추이가 주목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