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물류자회사 설립에 해운업계 반발…포스코 "해운업 진출 아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동산

    물류자회사 설립에 해운업계 반발…포스코 "해운업 진출 아냐"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포스코가 물류자회사 포스코GSP를 설립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해운물류업계가 설립을 철회하라고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는 19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물류주선업 진출은 결국 해운업으로의 진출로 귀결된다"며 "대기업의 시장지배에 더하여 국민·공기업의 시장지배에 따라 물류생태계의 혼란이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강무현 한해총 회장은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 결정은 장기적인 해운업 불황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업계의 입장을 생각할 때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면서 "설립을 철회하고 해운항만 물류업계와 함께 지혜를 모아 상생안을 마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임현철 항만물류협회 상근부회장은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은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와 마찬가지다. 비전문가가 전문가의 영역을 침해하는 것이다"며 "철을 만드는 것은 포스코가 하고 물류는 물류전문기업에 맡기자"고 당부했다.

    김영무 선주협회 상근부회장은 "포스코의 물류주선업 진출은 다른 대형화주인 한전과 가스공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대기업의 시장지배에 더해 공기업의 시장지배에 따라 물류생태계 혼란이 예상된다"고 비판했다.

    최두영 항운노조위원장은 "대형화주의 물류자회사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전횡을 휘두를 것으로 우려된다"며 "포스코가 물류 질서를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포스코는 이같은 해운항만업계의 주장에 맞서 "포스코GSP 자회사 설립을 통해 해운업에 진출할 생각이 절대로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물류 자회사 설립은 본사와 계열사에서 물류업무를 담당하는 업무를 통합해 효율을 높이기 위해 진행하는 것"이라며 "저가제한 입찰제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고, 원료제품 전용선 계약 등으로 기존과 달라질게 없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