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실되게 살아보겠다" 박유천 눈물사과…여론은 싸늘

뉴스듣기


방송

    "진실되게 살아보겠다" 박유천 눈물사과…여론은 싸늘

    뉴스듣기

    박유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나와 심경 고백
    희대의 거짓 기자회견에 "'극단적인 결정'…상황 판단 할 수 없는 상황" 해명
    대중의 반응은 '싸늘'…'풍문쇼' 시청률도 급하락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마약 투약 후 여러 차례 거짓말로 많은 비난을 샀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방송에 출연해 눈물로 사과했다.

    박유천은 11일 밤 방송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그동안의 심정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털어놨다.

    박유천은 이날 방송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대중에게 꼭 한 번 정말 죄송하다는 사과 혹은 용서를 구하는 시간을 갖고 싶긴 했다"라면서 "사실 그렇게 하는 것조차도 엄청난 용기가 필요해서 선뜻 용기를 내지 못하고 고민만 하고 지냈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불거진 끊임없는 논란 속 침묵을 지킨 이유를 묻자 그는 "말을 아꼈던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어느 순간 제가 어떤 말을 대중에게 한다는 것 자체가 '이래도 되는 건가' 싶은 생각이 들더라. 마음은 있었는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것 자체가 안 좋게 보일 거란 생각이 들었다"라면서 "고민하는 기간 동안 사과를 드리고 싶은 마음도 '평생 마음속으로 갖고 가야 하는 거구나'하는 생각도 들어 선뜻 결정을 내릴 수가 없었다. 많은 후회를 하고 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박유천은 1년 전 마약을 투약하고서도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희대의 거짓말을 해 대중들의 큰 공분을 샀다.

    이에 대해 "'극단적인 결정'이었다. 어떤 생각으로 결정을 내리고 이런 얘기를 했을까 할 정도로 정신이 없고 상황 판단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때 당시를 돌이켜 생각해보면 많이 두려웠던 것 같다. 과거의 사건으로 인해서 많은 비난이 있었고, 그 비난으로 인해 자포자기했던 시기도 있었고, 그런 시기들이 또 한 번 반복될 거라는 생각에 정신이 없었던 것 같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결론적으로는 저의 잘못이었고 인정한다. '그 당시 내가 인정하고 진실을 말씀드리고 인정했으면 참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라면서 "그 부분이 가장 후회가 되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라고 말했다.

    최근 박유천은 또 과거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는 발언을 번복하고 공식 팬클럽을 열어 본격적인 활동에 시동을 걸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여기에 고액의 팬클럽 연회비·화보집은 큰 비난을 받았다.

    그는 "지금도 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진행을 할 수 있는 부분"이라면서 "17년이라는 시간 동안 활동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팬클럽·화보집 등이) 보답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유천은 자신을 향한 복귀 반대 여론에 대해 너무나 잘 알고 있었다. 이에 대해 "당연하게 제가 감당해야 할 부분이다. 비난 여론을 돌리기에는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도 모르겠고, 시간이 아무리 지나도 여론이 돌아올지 잘 모르겠다"라면서 "(용서해달라고) 그렇게 말씀드리는 건 염치가 없는 거 같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마지막으로 그는 "미래를 포기하지 않고 성실하게 진실되게 살다 보면 혹여나 먼 훗날 (인정받을 기회가) 오지 않을까. 정말 많이 죄송하다. 사과가 전부인 것 같다"라면서 "저 스스로에 대한 약속이기도 하지만, 다시는 진짜 똑같은 실수를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겠다는 말을 정말 드리고 싶었고, 꼭 할거고, 열심히 진실되게 살아보겠다"라고 강조했다.

    박유천이 방송에 나와 심정을 고백하며 눈물로 사죄를 했지만, 온라인상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일부 팬들을 중심으로 '응원한다'는 반응이 있긴 하지만,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여전히 비판의 의견을 내놓으며 그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봤다.

    이날 박유천이 출연한 '풍문쇼'의 시청률은 전주 대비 약 0.8%p 하락한 1.0%(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