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전·전력그룹사,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한전·전력그룹사,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추진

    뉴스듣기

    12일 전력연구원에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센터' 설치, 개소식 시행
    2023년까지 전력그룹사 공동으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기술 개발 추진
    중소기업 지원 위한 에너지 기술마켓 플랫폼 개발 추진, 올해 내 구축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 전경(사진=한전 제공)
    한국전력은 12일 대전에 있는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이하 디지털 발전소) 구축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한전과 발전자회사 등 전력그룹사는 전력연구원에 '디지털 발전소 구축센터'를 설치하고, 전력연구원의 연구진과 각 참여 그룹사의 기술인력으로 구성된 공동연구개발팀을 구성하여 디지털 발전소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기획재정부 안일환 제2차관이 참석해 디지털 발전소 공동구축 프로젝트의 혁신 성과 창출 노력에 대해 격려를 했고 김종갑 한전 사장, 발전사 등 전력그룹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총 13개 공공기관 사장 및 임원이 참석해 디지털 발전소 개발을 위해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다짐했다.

    개소식은 이어 디지털변환 추진현황, 디지털 발전 기술개발 성과, 에너지 기술마켓 추진계획에 대한 발표와 디지털 발전소 구축센터와 디지털 트윈 센터에 설치된 지능형 진단기술 시연으로 진행됐다.

    2017년 4월 한전의 주도로 착수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프로젝트'는 '2018년 10월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혁신성장 대규모 협업과제로 선정됐으며, '209년 5월부터 전력그룹사가 참여해 디지털 발전소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디지털 발전소는 발전소의 주요기기인 보일러·터빈·발전기·보조기기의 설계, 운전, 예방정비 등 전주기를 IoT, 빅데이터 플랫폼의 기술과 접목하여 디지털 공간에서 형상화함으로써 운영효율을 극대화하는 최신 기술로, 독일의 Siemens, 미국의 GE 등이 적극적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한전은 자체 개발한 디지털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전력그룹사가 공동으로 활용할 발전 분야 표준플랫폼 구축과 빅데이터‧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발전소 운영, 진단, 예측 프로그램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4종의 진단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였고, 12종의 프로그램의 개발이 진행 중이며. 2021년 말부터 발전소 현장에 설치하여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개발된 기술을 토대로 37건의 특허 확보를 추진 중에 있으며, 기술이전을 통하여 새싹기업 및 중소기업 육성 등 발전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한전은 디지털발전소 개발 프로젝트를 통하여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발전소에 적용함으로써 최적의 운전조건과 정비시점을 파악할 수 있고, 발전효율 향상과 사고의 미연 방지와 같은 산업혁신 측면의 효과 외 미세먼지 저감, CO2 배출 감소 등 환경 측면에서도 큰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발전기술과 ICT 기술이 융합된 고급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에너지전환 및 터빈·펌프 등 부품의 수입의존 탈피를 가속화하고,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다양한 산업플랫폼으로 확산 적용도 가능하다.

    한전은 개발된 디지털 발전 기술을 활용하여 전력용 기기(부품 등) 수입대체, 개발 기술 수출을 통한 신수익 창출 등 '26년까지 약 5000억원의 경제성과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