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고용유지·확대 기업에 기술개발·수출·무역 지원 강화

뉴스듣기


경제정책

    정부, 고용유지·확대 기업에 기술개발·수출·무역 지원 강화

    뉴스듣기

    2차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즉시 추진 가능한 과제는 상반기 내 이행키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이 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제2차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도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기술개발(R&D), 수출·무역 등을 우선 지원하도록 각 부처 별로 관련 사업등을 재설계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12일 '제2차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논의, 결정했다.

    정부 각 부처는 고용유지 기업에 대해 기술개발(R&D), 수출·무역, 홍보·마케팅을 우선 지원하는 과제 등을 발굴·공유하고, 이중 지침개정 등을 통해 즉시 추진 가능한 과제는 상반기 내에 이행할 방침이다.

    예를 들어 중소벤처기업부는 고용을 유지·확대한 중소기업은 올 하반기부터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할 때 우대하고, 고용을 유지한 수출기업에는 해외 전시회 참가, 해외규격인증, 온라인 수출 등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도 고용유지 확약에 참여한 기업에 무역금융 한도를 최대 2배까지 늘리고, 보험료 최대 50% 할인, 수출바우처 기업 선정시 우대지원 등 특별지원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승객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버스업계의 일자리 유지를 위해 공공형 버스사업 잔여예산을 조기집행하고, 버스차령(운행연한) 제도개선 등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디지털·비대면·AI 일자리 과제를 발굴해 위기 극복과 함께 선도형 경제로 전환할 발판을 마련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노동부 이재갑 장관은 "코로나19 충격을 조속히 극복하고, 우리 경제와 노동시장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동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나의 일자리라도 지키고, 더 만들어내는 것에 정부의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일자리 과제 발굴을 당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