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떠나는 김무성, '형제복지원' 중재자로 나선 이유는

뉴스듣기


국회/정당

    떠나는 김무성, '형제복지원' 중재자로 나선 이유는

    뉴스듣기

    여야 행안위 간사, 김무성 중재로 지난 7일 과거사법 처리 합의
    '부산 형제복지원' 등 공권력 인권유린 사건 진상규명 가능성 높아져
    김무성, 2013년 철도노조 파업 중재 이어 존재감 보여…차기 부산시장 포석도
    통합당 신임 지도부는 일단 국회 처리 긍정적…막판 협상 변수 배제 못해

    형제복지원 피해자 농성장 찾은 김무성.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미래통합당 6선 중진 김무성 의원 중재로 여야가 이달 안에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 규명과 피해 보상을 담은 법안을 처리하기로 잠정 합의하면서 바통은 통합당에 넘어갔다. 오는 15일까지 20대 국회 회기 종료 안에 처리되지 못하면 자동 폐기되는데, 본회의를 열지는 통합당 새 원내지도부 손에 달려서다.

    소방당국이 에어매트를 설치한 지 사흘 만에 국회 의원회관 입구 위에서 농성을 하던 최승우씨를 내려오게 한 건 김 의원이 나서면서였다. 김 의원이 여야 행안위 간사를 직접 만나 법안 합의점을 도출했다. 과거사법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 20대 국회가 막을 내려가는 초박한 시간에 나홀로 행보로 첫 실타래를 푼 것이다. 김 의원은 최씨가 내려온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를 떠나는 사람으로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었다"고 말했다.

    19대 국회에서도 그는 해결사로 나선 적이 있다. 2013년 있었던 최장기 철도파업을 당시 민주당 박기춘 의원과 막후 협상을 통해 해결한 것이다. 당시 김 의원은 야당과 협상 과정에서 당 지도부는 물론 청와대 측과 채널을 열어 놓고 민감한 부분까지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21대 불출마 선언으로 그는 국회를 떠나지만, 향후 당권이나 부산시장 보궐선거 등 행보에서 김 의원의 이름은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당내 한 중진의원은 11일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부산은 김 전 대표의 영원한 정치적 기반이니까 부산시장 출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당내 계파는 없지만 정치적인 가능성은 늘 열려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중재는 이제 통합당으로 공이 넘어간 상태다. 여당이 20대 국회 임기 종료 전 본회의 개의를 요구하고 나선 가운데, 이 법안을 통과시키려면 결국 통합당도 참여할 수밖에 없어서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1일 "총선에서 여야가 약속한 4.3특별법, 김무성 의원의 중재로 여야 간사 간 합의가 이루어진 형제복지원 과거사법도 20대 국회가 매듭지어야할 숙제"라며 "실타래처럼 엉킨 것 같지만 여야가 소통하고 충분히 협의한다면 어렵지 않게 풀 수 있는 법안들"이라고 본회의를 압박했다.

    지난 8일 통합당 새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된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나는 30일부터 시작되는 21대 원내대표"라면서도 "20대 의원들의 임기인데, 내가 대표할 수 있을지 살펴봐야겠다"고 했다. 그는 "과거사법은 당내 의견을 한 번 정리해봐야겠지만, 기존 상임위 간사들의 협의는 존중돼야 한다"고 긍정적 입장이긴 하다.

    통합당 행안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난번 합의 선언은 일종의 '정치적 선언'에 가깝다"며 "엄밀히 보면 전임 지도부에서 결정된 것인데 새 지도부가 들어선 이상 여기서 확실한 동의를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이 중재에 나선 '형제복지원 진상 규명'. 그 비극적인 과거 사건의 진실을 파헤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지는 통합당 새 원내지도부에 달렸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