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태원發 확진' 티맥스 "추가 확진 無…86% 검사 완료"

뉴스듣기


기업/산업

    '이태원發 확진' 티맥스 "추가 확진 無…86% 검사 완료"

    뉴스듣기

    이태원 클럽 방문 직원 A씨·A씨 접촉 B씨, 확진 판정
    B씨 밀접접촉자 12명은 전원 음성 판정

    (사진=연합뉴스)

     

    최근 사내에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한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티맥스가 11일 대부분 임직원이 검사를 마쳤으며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티맥스 임직원 1662명 중 1431명(86%)이 검사를 받아 90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527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검사 장소는 제휴 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및 각 지역 선별진료소다. 비용은 전액 회사가 부담했다.

    회사 측은 "모든 사업장을 폐쇄 조치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의 무기한 재택근무를 실행하고 있다"며 "고객과 직원, 지역주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대한 빠르게 검사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티맥스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직원 A씨(29·용인시 66번 확진자)가 코로나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8일부터 분당에 위치한 본사와 R&D센터 2곳, 서울 강남구 선릉 소재 교육센터를 모두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한 바 있다. 이후 티맥스는 직원 전원에 대해서는 무기한 재택근무를 시행했다.

    A씨와 접촉한 직원 B씨는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B씨와 밀접 접촉자 12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