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프로 이어 협회까지' 韓 볼링, 전문 채널과 중계 계약

뉴스듣기


야구

    '프로 이어 협회까지' 韓 볼링, 전문 채널과 중계 계약

    뉴스듣기
    볼링플러스 윤무영 회장(왼쪽)과 대한볼링협회 김길두 회장이 11일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협회)

     

    한국 볼링이 전문 채널을 통해 독점 중계된다. 이미 중계가 되고 있는 한국프로볼링(KPBA)에 이어 대한볼링협회의 각종 대회를 TV로 볼 수 있게 됐다.

    (사)대한볼링협회와 볼링 전문 채널 볼링플러스(Bowling+)는 11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협약식을 열고 대한민국 볼링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협의했다. 협회 대회를 볼링플러스(Bowling+)에서 향후 5년간 독점 중계 방송하기로 협약했다.

    볼링플러스(Bowling+)는 세계 최초 24시간 볼링만 방송하는 볼링 전문 채널로 IPTV, 케이블 TV는 물론 유튜브를 비롯한 N스크린에서도 방송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협회 김길두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과 ㈜볼링플러스 윤무영 회장, 유재수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볼링은 전국 1000여 개의 볼링장에서 600만 명의 동호인이 즐기는 스포츠다.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1978년 이성진의 첫 은메달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금메달 33개를 포함에 총 78개의 메달을 획득한 효자 종목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