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방역협력 공식제안? 통일부 "구체적 방식 말하기 일러"

뉴스듣기


통일/북한

    남북방역협력 공식제안? 통일부 "구체적 방식 말하기 일러"

    뉴스듣기

    "코로나19 상황 진정되면 北과 대화하고 설득해 나갈 것"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등과 관련해 "남과 북이 인간안보에 협력"할 것을 촉구한 가운데 통일부는 11일 "문 대통령이 말한 그대로 코로나 상황이 진정이 되면 (북한과) 대화하고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가 통지문 형식을 통한 방역협력, 실무회담 제의 등 공식 대북제안을 조만간 할 계획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다만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서는 아직 말하기에는 이르다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북한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가 문 대통령의 특별연설에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신북방 정책'을 비난한 데 대해서는 "북한의 선전 매체의 평가에 대해서는 관례대로 정부가 특별히 언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전일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에서 "오늘날의 안보는 전통적인 군사안보에서 재난, 질병, 환경문제 등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요인에 대처하는 '인간안보'로 확장되었다"며, "남과 북도 인간안보에 협력하여 하나의 생명공동체가 되고 평화공동체로 나아가길 희망 한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