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여파로…여자프로농구 외국인선수 없이 뛴다

뉴스듣기


농구

    코로나19 여파로…여자프로농구 외국인선수 없이 뛴다

    뉴스듣기

    WKBL, 이사회 통해 2020-2021시즌 외국인선수 선발 중단
    코로나19 확산으로 선수 선발 계획 수립에 불확실성 커
    2021-2022시즌 이후 외국인선수 제도 운영은 추후 논의

    (사진=WKBL)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 코트에 외국인선수는 뛰지 않는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여파로 외국인선수 선발이 어려워지면서 차기 시즌은 국내 선수들의 무대로 치러진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다음 시즌 외국인선수 선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KBL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차기 시즌 외국인선수 선발 계획 수립에 불확실성이 생김에 따라 선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021-2022시즌 이후 외국인선수 제도 운영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